생생한후기! 구매후기!
작년 이동통신 번호이동 13년만에 최저…월평균 47만건
조회 :
24615
추천 :
0
fjrigjwwe9r0UNIMO_MULTIBOARD:Brd_Contents

SKT, 14년만에 연간 200만건 하회…알뜰폰 5년만에 100만건 밑돌아


작년 이동통신 번호이동 13년만에 최저(CG)[연합뉴스TV 제공]

작년 이동통신사를 변경한 휴대전화 이용자가 13년만에 처음으로 월평균 40만명대로 떨어졌다.

2일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에 따르면 작년 이동통신 3사와 알뜰폰의 번호이동 건수는 566만601건으로 전년보다 135만3천828만건(19.3%) 급감했다.

월평균으로는 47만1천717건에 그치며 2005년 46만4천391건 이후 처음으로 50만건을 밑돌았다.

2012년 105만건에 육박했던 월평균 번호이동 건수는 이통사의 보조금 경쟁을 제한한 단통법(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 시행 여파로 2015년 58만건으로 떨어진 뒤 3년간 50만건대를 유지해왔다.

이통사별로는 작년 SK텔레콤으로 번호 이동한 건수가 191만4천398건으로 전년보다 55만6천103건(22.5%) 급감했다. SK텔레콤 번호이동이 200만건을 밑돈 것은 2004년 이후 14년 만에 처음으로, 2012년 551만5천874건에 비해서는 3분의 1 수준이다.

KTLG유플러스는 각각 138만7천468건과 135만8천818건으로 전년보다 35만9천958건(20.6%)과 33만6천285건(19.8%) 줄었다.

알뜰폰의 지난해 번호이동 건수는 99만9천917건으로, 전년보다 10만1천482건(9.2%) 감소하며 2013년 이후 5년 만에 처음으로 100만건 아래로 떨어졌다.



                           이통3사에 과징금 부과(PG)[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작년 번호이동이 대폭 감소한 것은 이통사의 보조금 경쟁이 약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통3사는 작년 1월 방송통신위원회가 차별적 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단통법을 위반한 혐의로 과징금 506억3천900만원을 부과하자 불법 보조금 근절 캠페인에 나섰다.

요금할인(선택약정) 확대도 한몫했다.

2017년 9월 요금할인율이 20%에서 25%로 높아지자 공시지원금을 받고 이통사를 옮기는 대신 기존 통신사를 유지한 채 추가 할인을 받는 사례가 증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25% 요금할인 가입자는 작년 1월 566만명에서 8월 1천768만명으로 급증했다.

통신사를 유지한 채 휴대전화만 변경하는 기기변경 건수는 작년 11월 114만2천684건으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같은 달 번호이동 건수 53만1천857건의 2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가족 할인이나 유무선결합 할인 상품이 늘어난 점도 한 이통사를 오래 쓰는 '충성 고객'을 증가시켰다.

이통업계 관계자는 "번호이동 시장은 보조금 수준에 따라 좌우된다"며 "작년 초부터 소모적인 보조금 지급보다 서비스로 경쟁하자는 분위기가 형성돼 번호이동이 줄고 있다"고 말했다.

[표] 연간 이동통신 번호이동 현황

(단위: 건, %)



(자료: KTOA)

 

작성자 :

(dudtm00)
날짜 :
2019-01-02 오전 9:52:32
  • 추천
  • 수정
  • 삭제
  • 다음글
  • 이전글
목록
  • 덧글쓴이
  • 비밀번호
  • 이모티콘
  • 덧글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