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후기! 구매후기!
삼성폰 4분기 실적 '내리막'…영업익 1조원대 예상
조회 :
111
추천 :
0

중국 공세에 올해 전망도 '흐림'…삼성, 갤S10·폴더블폰에 중저가폰 공략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사업 실적에서 내리막을 걷고 있다.

          삼성 '갤럭시노트9' 50여 개국 동시 출시[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전자는 작년 4분기 잠정 실적이 매출 59조원, 영업이익 10조8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 10.6%, 28.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이는 증권사의 전망치 평균(13조3천800억원)보다 훨씬 낮은 것으로, '어닝 쇼크' 수준이다.

연간 기준으로는 매출 243조5천억원, 영업이익 58조9천억원의 실적을 기록해 전년 대비 1.6%, 9.8%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부문별 실적은 공시되지 않았지만,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ITMobile Communications) 부문은 작년 4분기 1조7천억∼1조9천억원대 영업이익을 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대로라면 2015년 이후 삼성전자 IM부문 분기별 영업이익이 2조원을 넘지 못한 것은 2016년 3분기 갤럭시노트7 발화 사건으로 1천억원에 그쳤을 때를 빼면 처음이 된다.

이처럼 실적이 부진한 것은 글로벌 스마트폰 수요가 둔화해 출하량 감소의 직격탄을 맞은 데다 삼성전자가 최근 중저가폰에 집중하면서 평균판매가격(ASP)이 하락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 IM 부문은 작년 1분기 3조8천억원, 2분기 2조7천억원, 3분기 2조2천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연간으로 봐도 영업이익이 10조 초중반대에 그쳐 2016년(10조8천억원), 2017년(11조8천억원)에 미치지 못하는 이익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산된다.

작년 내놓은 주력 스마트폰 갤럭시S9, 갤럭시노트9이 기대만큼의 성과를 거두지 못했고, 화웨이, 샤오미, 오포, 비보 등이 중국, 인도 등 신흥시장에서 삼성전자를 눌렀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작년 2억9천46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해 2013년 이후 처음으로 출하량이 3억대 미만을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A8s[삼성전자 중국 홈페이지 캡처]

올해 전망도 밝지만은 않다.

내년 스마트폰 시장은 소폭 성장할 전망이지만 중저가 스마트폰 고사양화 확산으로 인해 경쟁은 더욱 심화할 것이라는 게 업계 전망이다.

SA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억9천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해 점유율 20.3%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출하량 2억대를 기록한 화웨이는 올해는 2억3천만대 수준으로 성장해 점유율 16%대로 삼성전자를 턱밑에서 노릴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화웨이가 올해 4분기 삼성전자를 뛰어넘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중국 업체 부상에 맞서기 위해 투트랙 전략을 짰다.

작년 하반기부터 중저가폰에 플래그십 모델보다 혁신 전략을 먼저 넣어 신흥 시장 공략에 나섰다. 올해에는 상반기 갤럭시 10주년 기념작인 갤럭시S10, 폴더블폰·5G 지원 스마트폰을 선제적으로 출시해 기술력을 과시한다는 전략이다.

 

작성자 :

(dudtm00)
날짜 :
2019-01-08 오전 11:45:27
  • 추천
  • 수정
  • 삭제
  • 다음글
  • 이전글
목록
  • 덧글쓴이
  • 비밀번호
  • 이모티콘
  • 덧글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