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후기! 구매후기!
속도제한 풀고, 위약금 줄이고…이통3社 요금제 대수술
조회 :
1554
추천 :
0

LG유플, 속도 제한없는 요금제 가장 먼저 도입하며 선공

SK텔레콤, 무약정 서비스 강화…약정 위약금 축소 등 제도개편
KT, 조만간 요금제 개편안 맞불


이동통신사들이 대대적인 요금제 개편을 진행하면서 고객 잡기 경쟁에 나서고 있다.

이통사 요금제 개편의 신호탄은 이동통신업계 3위 LG유플러스가 쐈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 23일 LTE 데이터 제공량과 속도에 제한을 두지 않는 월정액 8만8000원대의 요금제를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 현재 이동통신사들의 'LTE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는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소진한 이후에는 속도를 최대 3∼5Mbps로 제한하고 있지만 LG유플러스는 이를 과감하게 없앤 것이다.

이 요금제는 월 40GB까지 가족끼리 나눠 쓸 수 있게 해 고객 유인 효과를 극대화했다. 가족 간에는 횟수 제한이 없고 친구 등에게는 월 4회까지 줄 수 있다. 4인 가족을 기준으로 1명만이 요금제에 가입하면 같은 통신사를 쓰는 나머지 3명에게 각각 월 13GB, 연간 156GB를 줄 수 있다. 스마트폰 외에 다른 스마트워치나 태블릿PC 등 스마트기기를 함께 사용하는 고객은 나눠 쓰기 데이터 40GB 한도 내에서 최대 2대까지 데이터를 무료로 함께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LG유플러스가 이번에 선보인 요금제는 SK텔레콤이나 KT의 동일 가격 요금제는 물론 최고가 요금제와 비교해서도 경쟁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SK텔레콤은 T시그니처 마스터(월정액 11만원)에서 기본 데이터 35GB를 제공하되, 일 2GB 사용 후 속도제한을 둔다. KT의 데이터선택 109(월정액 10만9890원)도 기본 데이터를 30GB로 하고, 일 2GB 사용 후 느려진다. 8만8000원대 요금제에서는 양사 모두 월 20GB 제공, 일 2GB 사용 이후 속도 제한이 적용된다.

황현식 LG유플러스 PS부문장(부사장)은 "내부 시뮬레이션을 통해 LTE 데이터양 증가를 예측·파악하고 이번 요금제 출시로 급증할 수 있는 지역에 선투자하는 등 트래픽 증가에 대한 준비를 마쳤다"며 "SK텔레콤 대비 주파수 역량이 70%지만 가입자는 절반에 미치지 않아 트래픽을 수용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도 약정제도 개편으로 맞불을 놓았다. 우선 약정 기간의 절반을 채우면 남은 약정이 줄어들수록 할인반환금(위약금)이 줄어드는 방향으로 약정제도를 개편했다. 기존에는 약정 기간이 끝나기 전 해지하면 그간 할인받은 금액을 반환해야 했다. 약정 만료가 다가올수록 누적 할인액이 증가하는 탓에 고객의 반환금 부담 역시 커졌다. 이러한 구조를 개편해 약정 기간 절반을 채운 시점부터 할인반환금이 대폭 줄기 시작해 약정 만료 시점엔 0원에 수렴하도록 했다.

예를 들어 월 6만5000원대 밴드 데이터 요금제로 24개월 선택약정을 한 고객이 악정 만료를 한 달 앞두고 23개월 차에 해지하면 이전에는 15만1800원의 반환금이 발생했지만 이제는 2만1083원만 내면 된다. 아울러 무약정 고객에게도 요금 납부에 사용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하고, 요금할인(선택약정) 고객이 약정 기간 만료 전에 재약정할 때 내야 하는 할인반환금도 유예해준다.

SK텔레콤은 로밍요금제와 일반 요금제도 손볼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지난달 26일 'MWC 2018'이 열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3월 말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요금제가 나올 것"이라고 선언했다.

KT도 요금제 개편을 검토 중이다. 이르면 13일께 개편안이 나올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가요금제에서 기존보다 데이터 제공량 등을 늘리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KTLG유플러스와 같이 속도·용량 제한 없는 무제한 요금제를 검토한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KT는 "사실이 아니다"며 선을 그은 바 있다. KT 관계자는 "최근 이통업계의 요금제 개편안에 따라 관련 부서에서 심도 있게 검토하고 있다"며 "고객 친화형 요금제를 내놓는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요금제 개편에 나선 통신3사의 행보는 정부의 요금인하 압박과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 일반적인 시각이다. 이통사가 거세게 반대하는 보편요금제의 경우 정부가 "충분한 혜택을 제공하는 요금제가 시장에서 나온다면 법제화를 재고할 수도 있다"고 밝힌 만큼 자율적인 요금 인하가 보편요금제 도입을 막는 방어 논리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작성자 :

(dudtm00)
날짜 :
2018-03-13 오전 9:15:22
  • 추천
  • 수정
  • 삭제
  • 다음글
  • 이전글
목록
  • 덧글쓴이
  • 비밀번호
  • 이모티콘
  • 덧글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