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후기! 구매후기!
5G 상용화 눈앞…통신업계 수익 모델은?
조회 :
276
추천 :
0

 

 

5G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정부는 오는 12월 1일 5G 전파를 쏘는 것에 강한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 내년 1분기 안으로는 5G 스마트폰도 출시된다.


다만 완전한 형태의 상용화는 전국망 구축 등 물리적인 시간을 고려하면 당분간은 4G를 함께 사용해야 한다. 또 5G를 활용한 수익 모델 발굴 역시 상용화 못지않게 중요한 이슈로 자리 잡았다.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통신업계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 2일 과기정통부로부터 5G 장비에 대한 시험 절차를 끝냈고 최종적으로 시험에 문제가 없다는 인증 절차를 남겨두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8일 3.5㎓ 주파수 대역 기지국 장비에 대해 전파인증을 마쳤다. 

5G 상용화는 △기지국 장비 시험 인증 △단말기 공급 및 인증 △단말기간 상호연동 △시험 약관 인가를 거쳐 진행된다.

5G 주파수 사용은 12월 1일부터 가능하다. 이 시점에 맞춰 이동통신사가 스마트폰이 아니더라도 이동성을 갖춘 모바일 단말로 5G 서비스를 한다면 상용화로 볼 수 있다는 게 과기정통부의 입장이다.

여기서 모바일 단말은 이동성을 갖춘 모바일 라우터(네트워크 중계장치·동글)를 의미한다. 핸드오버가 핵심이다. 핸드오버는 이동통신 가입자가 이동 중에도 자유롭게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기지국과 기지국 사이에 끊김 없이 서비스가 가능하게 만드는 기술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완전한 상용화는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5G 스마트폰 서비스"라며 "12월에도 일부 지역에서만 서비스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에서도 5G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특히 미국 이동통신업체 버라이즌은 지난 1일 5G CPE 단말을 통해 상용화했다고 밝혔다. AT&T도 올해 안으로 5G 라우터를 활용한 5G 상용화에 도전한다.

다만 이동성이 없는 고정형 단말을 이용한 것이기에 5G 상용화로 볼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과 일본은 2020년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5G CPE와 5G 라우터는 5G 고정통신, 5G 모바일라우터와 5G 스마트폰은 5G 이동통신으로 나뉜다.

국내에 5G 스마트폰은 이르면 내년 3월 삼성전자에서 출시되고 화웨이는 이보다 2분기 늦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역시 내년 1분기 안으로 5G 스마트폰을 출시할 계획이다.

통신업계는 상용화만큼이나 5G로 수익을 낼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드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5G 네트워크 등 인프라 구축에 막대한 자금이 필요한 것은 물론 향후 5G 서비스 개발에는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2025년 국내 5G시장은 34조7020억원으로 성장하고 글로벌시장은 무려 7914억달러(약 845조원)로 확대될 전망이다. 

5G는 단순히 속도가 빨라지는 것을 넘어 자율주행차, 로봇, 드론, 가상·증강현실(VR·AR), 스마트시티 등의 기반이 되는 기술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으로 꼽힌다.

과기정통부는 5G 활용 유망 분야의 수익모델 발굴 및 확산을 지원하기 위해 5대 분야 실증사업을 추진 중이다. 2020년까지 863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분야는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실감미디어, 재난안전, 스마트시티 등이다.

정부는 주도적으로 활성화 방안을 만들기 보다는 업체들이 자율 경쟁을 통해 수익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통사들은 현재 자율주행차, 드론 등 5G를 활용한 사업을 추진 중이지만 아직 수익성을 논하는 단계는 아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5G 투자 활성화를 위한 세제지원 등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수익모델이 없는 상황에서 5G 전국망 구축에 대한 동기부여가 약한 것은 사실이다"고 말했다.

세제 혜택과 관련해 과기정통부는 "기획재정부의 입장이 우선이다"고 밝혔다.

작성자 :

(dudtm00)
날짜 :
2018-10-10 오전 10:05:13
  • 추천
  • 수정
  • 삭제
  • 다음글
  • 이전글
목록
  • 덧글쓴이
  • 비밀번호
  • 이모티콘
  • 덧글내용